Quotes Part 38

13/05/17

온다, 떨어진다.
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
한 방울. 두 방울. 봄날의 소나기.
너를 그려보다 불러보다
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
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
-Yesung, Paper Umbrella
온다, 떨어진다.
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
한 방울. 두 방울. 봄날의 소나기.
너를 그려보다 불러보다
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
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
-Yesung, Paper Umbrella

Label:

0 comments



Kio